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3번째 이야기입니다.

페이즈 3은  입니다. 

페이즈 1과 페이즈 2는 앞의 글을 참고하세요.

2019/04/09 - [이야기들] -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1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1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마블의 세계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마블은 작년에 10주년 기념작으로 어벤져스 인피니티워(2018)을 개봉하여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현재 PHASE..

kikiworld2u.tistory.com

2019/04/11 - [이야기들] -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2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2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대한 두 번째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2입니다. 페이즈 1은 앞의 글을 참고하십시오. 2019/04/09 - [이야기들] -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1 마블 시..

kikiworld2u.tistory.com

2016년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Captain America: Civil War, 2016)로 시작합니다.  감독은 앤소니 루소, 조 루소(Anthony Russo, Joe Russo) 형제이고, 상영시간은 147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6년 4월 27일입니다. 누적 관객수는 8,678,117명입니다.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 중에서는 제일 많은 관객수를 동원했습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어벤져스 VS 어벤져스 분열은 시작되었다! 어벤져스와 관련된 사고로 부수적인 피해가 일어나자 정부는 어벤져스를 관리하고 감독하는 시스템인 일명 ‘슈퍼히어로 등록제’를 내놓는다. 어벤져스 내부는 정부의 입장을 지지하는 찬성파(팀 아이언맨)와 이전처럼 정부의 개입 없이 자유롭게 인류를 보호해야 한다는 반대파(팀 캡틴)로 나뉘어 대립하기 시작하는데... (참조: 다음 영화)

‘시빌 워’가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가 된 가장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캐릭터였다.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의 첫 작품인 <퍼스트 어벤져>에서 에스카인 박사는 스티브 로저스의 정의로움과 근성 때문에 그를 슈퍼 솔저 프로젝트의 최초 실험자로 선택한다. 이번 예고편에도 등장하는 “하루 종일도 할 수 있어(I can do this all day).”라는 캡틴 아메리카의 대사는 그의 캐릭터를 잘 보여주는 예로, 슈퍼히어로가 되기 전에도, 된 이후에도 여전히 포기를 모르는 그의 성격을 단적으로 나타낸다. 루소 형제 감독들 역시 “이번 영화는 스티브 로저스(캡틴 아메리카)가 불의와 타협이 절대 불가한, 가장 현실적이고 이상적인 슈퍼히어로의 캐릭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시빌 워’ 스토리의 중심이 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같은 해에 개봉한 닥터 스트레인지(Doctor Strange, 2016)입니다. 감독은 스콧 데릭슨(Scott Derrickson)이고, 상영시간은 115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6년 10월 26일입니다. 누적 관객수는 5,447,269명입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마블 히어로의 새로운 시작! 모든 것을 초월한, 역사상 가장 강력한 히어로가 온다! 불의의 사고로 절망에 빠진 천재 외과의사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 마지막 희망을 걸고 찾아간 곳에서 ‘에인션트 원(틸다 스윈튼)’을 만나 세상을 구원할 강력한 능력을 얻게 되면서, 모든 것을 초월한 최강의 히어로로 거듭나는데...(참조: 다음 영화)

제작진은 연극 <햄릿>과 TV 드라마 [셜록]의 촬영으로 스케줄을 맞출 수 없었는데 그를 위해 촬영 일정을 변경하며 그를 캐스팅했다고 합니다. ‘닥터 스트레인지’와 같이 뛰어난 지성과 오만하고 까칠한 성격, 깊이 있는 내면을 모두 표현하는 연기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전매특허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작자 케빈 파이기는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이 역할을 수락한 것은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었다. 그는 우리가 수년간 개발해온 ‘닥터 스트레인지’ 캐릭터 그대로였기 때문이다”라고 전한다. 또한 “첫 미팅에서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닥터 스트레인지’ 그 자체임을 알 수 있었다. 그가 합류한 것은 마블에서 일하면서 느낀 가장 큰 기쁨 중 하나였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합니다.

2017년에는 무려 3편이 개봉합니다. 그 첫 번째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Guardians of the Galaxy VOL.2, 2017)입니다. 감독은 제임스 건(James Gunn)이고, 상영시간은 136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7년 5월 2일입니다. 누적관객수는 2,736,060명입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지구엔 ‘어벤져스’, 우주엔 ‘가. 오. 갤’이 있다! 최강 빌런 ‘타노스’에 맞서 은하계를 구하고 최고의 해결사로 등극한 ‘가. 오. 갤’ 멤버들. 하지만 외계 여사제 ‘아이샤’가 맡긴 임무를 수행하던 중 실수로 또다시 쫓기는 신세로 전락한다. 한편 자신에게 숨겨진 힘의 원천에 대해 고민하던 리더 ‘스타로드’는 갑작스레 나타난 아버지로 인해 또 다른 위기에 빠지게 되는데…

두 번째 영화는 스파이더맨: 홈커밍(Spider-Man: Homecoming, 2017)입니다. 감독은 존 왓츠(Jon Watts)이고, 상영시간은 133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7년 7월 5일입니다. 누적관객수는 7,258,678명입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마블 히어로의 세대교체! “어벤져스가 되려면 시험 같은 거 봐요?” ‘시빌 워’ 당시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발탁되어 대단한 활약을 펼쳤던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 그에게 새로운 슈트를 선물한 ‘토니 스타크’는 위험한 일은 하지 말라며 조언한다. 하지만 허세와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피터 파커’는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마이클 키튼)에 맞서려 하는데…(참조: 다음 영화)

2017년 가장 기대되었던 마블의 히어로이며, 어벤져스가 되고 싶은 새로운 스파이더맨의 활약은 그렸으며, 아이언맨과 스파이더맨의 빛나는 콤비 플레이가 빛난 영화입니다. 빌런이지만 매력적인 벌처도 인상적이었습니다.

2017년 마블의 마지막 영화는 토르: 라그나로크(Thor: Ragnarok, 2017)입니다. 감독은 타이카 와이티티(Taika Waititi)이고, 상영시간은 130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7년 10월 25일입니다. 누적관객수는 4,858,572명입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피할 수 없는 세상의 멸망 ‘라그나로크’를 막아라! 죽음의 여신 ‘헬라’가 아스가르드를 침략하고, 세상은 모든 것의 종말 ‘라그나로크’의 위기에 처한다. 헬라에게 자신의 망치마저 파괴당한 토르는 어벤져스 동료인 헐크와도 피할 수 없는 대결을 벌이면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지게 되는데…

여기서 라그나로크라는 말은 북유럽 신화에서 나오는 말로 세상의 종말, 문명의 멸망을 의미합니다.

2018년에도 3편이 개봉합니다. 첫번째는 블랙 팬서(Black Panther, 2018)입니다. 감독은 라이언 쿠글러(Ryan Coogler)이고, 상영시간은 134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8년 2월 14일입니다. 누적관객수는 5,399,327명입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시빌 워’ 이후 와칸다의 왕위를 계승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는 와칸다에만 존재하는 최강 희귀 금속 ‘비브라늄’과 왕좌를 노리는 숙적들의 음모가 전 세계적인 위협으로 번지자 세상을 구할 히어로 ‘블랙 팬서’로서 피할 수 없는 전쟁에 나서는데…(참조: 다음 영화)

영화를 보면서 영화에서 나오는 광안대교와 자갈치 시장과 그리고 알아듣기 힘든 한국어가 나와서 보기 더 반가웠습니다. 영화 속 주요 액션 장면을 대한민국 부산에서 촬영한 것과 함께 내한 행사를 아시아 지역 유일의 투어 행사로 진행하는 점은 대한민국을 향한 마블 스튜디오와 <블랙 팬서> 제작진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2019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악상, 의상상, 프로덕션 디자인상 3관왕에 올랐습니다.

두 번째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Avengers: Infinity War, 2018)입니다. 감독은 앤소니 루소, 조 루소(Anthony Russo, Joe Russo) 형제고, 상영시간은 149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8년 4월 25일입니다. 관객수는 11,212,710명입니다. 한국에서 어벤져스:에이지오브울트론에 이어 마블 두 번째 천만 영화가 되었습니다. 저는 역대 마블 최고의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새로운 조합을 이룬 어벤져스, 역대 최강 빌런 타노스에 맞서 세계의 운명이 걸린 인피니티 스톤을 향한 무한 대결이 펼쳐진다. 4월, 마블의 클라이맥스를 목격하라. 사상 최정상의 캐스팅, 슈퍼 히어로만 약 23명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가 탄생하다. 사상 최대의 대결! 인피니티 스톤과 최강의 빌런 등장, 세계의 운명을 건 압도적 전쟁이 시작되는데...(참조: 다음 영화)

다음은 앤트맨과 와스프(Ant-Man and the Wasp, 2018)입니다. 감독은 페이튼 리드(Peyton Reed)이고, 상영시간은 118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8년 7월 4일입니다. 누적관객수는 5,448,134명입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이제 믿을 건 자네 둘 뿐이야" 사이즈부터 다른 마블의 히든카드가 온다. ‘시빌 워’ 사건 이후 은둔하며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에서 고민 중이던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 앞에 정체불명의 빌런 ‘고스트’가 등장한다. 시공간의 개념이 사라진 양자 영역으로 들어갈 수 있는 기술을 훔쳐 달아난 고스트를 쫓던 앤트맨과 와스프는 상상도 못 했던 상황에 직면하는데…(참조: 다음 영화)

여기서 양자 영역이란 원자보다 더 작은 입자의 세계로 시공간의 개념이 사라진 영역으로, 앤트맨을 탄생시킨 행크 핌 박사의 아내이자 1대 와스프가 사라진 곳입니다.

드디어 2019년 두 편의 영화가 개봉합니다. 첫번째가 캡틴 마블(Captain Marvel, 2019)입니다. 감독은 애너 보든, 라이언 플렉(Anna Boden, Ryan Fleck)이고, 상영시간은 123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9년 3월 6일입니다. 누적관객수는 4월 16일 현재 5,699,648명입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희망! 1995년, 공군 파일럿 시절의 기억을 잃고 크리족 전사로 살아가던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지구에 불시착한다.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에게 발견되어 팀을 이룬 그들은 지구로 향하는 더 큰 위협을 감지하고 힘을 합쳐 전쟁을 끝내야 하는데…(참조: 다음 영화)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이지만 어벤져스의 희망이며 제작자 케빈 파이기가 말한 마블 사상 최강의 히어로입니다.

그리고 곧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엔드게임(Avengers: Endgame, 2019)입니다. 감독은 앤소니 루소, 조 루소(Anthony Russo, Joe Russo) 형제고, 상영시간은 181분이며, 한국 개봉일은 2019년 4월 24일입니다. 아직 개봉 전이라 누적 관객수는 없습니다.

사진출처: 다음영화

내용은 개봉 전이기 때문에 없지만 인피니티 워 이후 절반만 살아남은 지구, 마지막 희망이 된 어벤져스, 먼저 떠난 그들을 위해 모든 것을 걸었다! 위대한 어벤져스 운명을 바꿀 최후의 전쟁이 펼쳐진다! 정도입니다.

주연만 9명이며,

사진출처: 다음영화
사진출처: 다음영화
사진출처: 다음영화

출연진만 27명입니다. 제가 볼 때는 다 주연 같지만... 2019년 최대 기대작이며 출연진도 엄청납니다. 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영화를 끝으로 페이즈 3가 끝이 납니다. 는 아닙니다.

추가: 마블의 수장 케빈 파이기가 상하이 팬미팅에서 "스파이더맨: 파프롬홈"이 마블 페이즈3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말했습니다.

2019/06/05 - [이야기들/영화] -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3 추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 3 추가

마블의 수장 케빈 파이기가 지난 4월 18일 상하이 팬미팅에서 어벤져스: 앤드게임이 아니고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마블 페이즈 3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Spider-Man:..

kikiworld2u.tistory.com

다시 페이즈 4가 시작하는데 정리가 되면 페이즈 4에 대한 이야기도 해보겠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른 영화 리뷰와 정보를 보고 싶으면 여기를 누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