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출처: 류현진 인스타그램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선수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 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5개를 허용하고 삼진 7개를 기록했습니다. 올 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에서 무실점 투구로 팀 2-0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투구 수는 97개였습니다. 역대 아시아 투수 최초로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습니다.

이로써 류현진 선수는 평균자책점을 2.41에서 2.32로 낮춰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2.43)을 따돌리고 내셔널리그 1위이자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확정했습니다. 또 디그롬의 11승 8 패보다 3승 만은 14승 5패를 기록했습니다.

1995년 일본인 노모 히데오가 세운 역대 아시아 투수 최저 평균자책점(2.54) 기록도 24년 만에 교체했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다저스가 2-0으로 앞선 8회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고, 경기가 끝나서 시즌 14승(5패)째를 거뒀다. 2013년과 2014년에 달성한 시즌 개인 최다승과 타이기록이다.

류현진 선수는 타석에서도 두 경기 연속 타점을 올렸습니다. 0-0으로 맞선 5회 초 2사 3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우완 선발 투수 로건 웨브의 시속 149㎞짜리 빠른 공을 잡아당겨 좌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습니다. 류현진 선수의 적시타는 이날 경기의 결승타가 되었습니다.

두 경기 연속 타점을 올린 류현진 선수는 타율 0.157(51타수 8안타), 홈런 1개, 타점 3개로 올 시즌 타격을 마쳤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이날 전원 우타자로 라인업을 꾸린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맞아 체인지업으로 위력적인 투구 했습니다. 삼진을 잡은 7명에게 6번이나 결정구로 체인지업을 던졌습니다. 오른손 타자 바깥쪽에 떨어지는 체인지업은 탈삼진과 9번의 땅볼 유도로 큰 위력을 떨쳤습니다. 류현진은 빠른 공(36개) 다음으로 많은 32개를 체인지업으로 채웠습니다. 우타자 몸 쪽으로 휘어지는 컷 패스트볼이 20개로 뒤를 이었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1회 첫 타자 도노반 솔라노를 8구 접전에서 체인지업을 던져 삼진을 잡고, 4회 다시 만난 솔라노까지 10 타자를 연속 범타로 막았습니다. 그동안 삼진을 5개나 잡았습니다. 4회 1사 후 마우리시오 두본에게 첫 안타를 허용한 데 이어 버스터 포지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1, 2루 위기를 맞았습니다. 그러나 4번 타자 에번 롱고리아를 우익수 뜬 공, 5번 케빈 필라를 좌익수 뜬 공으로 잡았습니다. 류현진은 5회 2사 후 하위 타선에 연속 안타를 허용했지만, 솔라노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해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습니다.

삼자범퇴로 6회를 마친 류현진 선수는 7회 2사 후 내야 안타를 맞았지만, 조이 리커드를 상대로 정규리그 마지막 삼진을 잡고 마운드를 넘겼습니다. 다저스는 1-0으로 앞선 6회 맥스 먼시의 우중월 솔로 홈런으로 2-0으로 달아났다. 류현진에 이어 마에다 겐타가 8회 삼진 2개를 곁들이며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마무리 켄리 젠슨은 9회 등판해 몸에 맞는 공과 안타를 연속으로 허용해 무사 1, 2루 실점 위기를 자초했지만, 세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마쳤습니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시즌 105승(56패)째를 따내면서 지난 1953년 브루클린 다저스 시절 달성한 구단 한 시즌 최다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습니다. 30일 열리는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최다승 기록을 경신하게 됩니다.

뉴욕 메츠와의 경기 하이라이트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LA다저스 vs 뉴욕 메츠 H/L (2019.09.15)

하이라이트

sports.news.naver.com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류현진 선수가 그동안 부진을 깨끗이 씻어 내고,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습니다.

류현진은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 만을 허용하고, 볼넷 없이 삼진 6개를 잡으면서 무실점을 기록했습니다.

평균자책점(ERA)을 2.45에서 2.35로 낮춘 류현진은 0대 0으로 맞선 상황에 교체돼 시즌 13승에는 실패했습니다.

류현진의 사이영상 경쟁자인 메츠의 디그롬 역시 7이닝 동안 볼넷 없이 3피 안타 삼진 8개를 잡으며 무실점해 평균자책점을 2.61로 낮췄습니다.

경기에서는 뉴욕 메츠가 3대 0으로 승리했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지난 4경기에서 승리 없이 3패를 당했고 총 19이닝 동안 무려 21 실점을 기록했습니다. 4경기 평균자책점이 무려 9.95로 높았습니다. 비록 승리를 하지는 못했지만 최근 부진을 씻어냈다는데 큰 의미가 있는 경기입니다.

류현진 선수는 이날 머리카락을 회식으로 염색하며 새로운 마음 가짐으로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이날 경기 시작 후 첫 5명의 타자를 모두 아웃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2회 말 2사 후 로빈슨 카노에게 좌전안타를 맞고 첫 안타를 허용하지만 다음 타자 토드 프레지어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하고 이닝을 끝냈습니다.

3회 말 2사 후 1번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좌전안타를 내줬습니다. 이어 J.D 데이비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이번에도 주자의 득점권 진루를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이후 류현진 선수는 4회부터 7회까지 4이닝을 연거푸 삼자범퇴 처리했습니다. 7회 말에는 1사 후 강타자 피트 알론소와 윌슨 라모스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습니다.

다음에는 13승을 기대하겠습니다. 여기까지입니다.

  1. 오렌지훈 2019.09.15 17:23 신고

    요즘 부진하네요^^ 분발해서 담 기회엔 승리하면 되죠~
    잘 보고 갑니다

    • 늘 언제나 키리나 2019.09.17 22:17 신고

      앞 4경기에서 부진했는데 이제 회복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승리를 기원하면 좋은 하루 보내십시오.

  2. 인에이 2019.09.15 20:53 신고

    13승을 기대합니다!!

류현진 선수의 5월 이달의 투수 수상소감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한국 팬 여러분 감사합니다' 류현진, 5월 이달의 투수 수상 소감

인터뷰

sports.news.naver.com

류현진 선수(32,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내셔널리그 5월의 투수로 선정되었습니다.

내셔널리그에 경쟁자가 없었습니다.

류현진은 5월 한 달 동안 6경기에 선발 등판해 45⅔이닝, 5승 무패, 평균자책점 0.59, 탈삼진 36개를 기록했습니다.

류현진은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이달의 투수상을 받았습니다. 

박찬호 선수도 공교롭게도 다저스 유니폼을 입었던 1998년 7월 6경기에서 4승 무패, 평균자책점 1.05를 기록했습니다.

아시아 투수로는 2014년 5월 다나카 마사히로(뉴욕 양키스) 이후 처음입니다.

2014년 5월 다나카는 5승 1패, 평균자책점 1.88을 올려 아메리칸리그 이달의 투수로 선정되었습니다. 


한편 아메리칸리그는 루카스 지올리토(Lucas Giolito,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이달의 투수로 선정되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사진출처: 류현진 인스타그램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안타 10개를 맞았지만 단 2점으로 상대팀 타선을 틀어막았습니다.

류현진은 7-2로 앞선 7회 말 훌리오 우리아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경기는 그대로 끝나 류현진은 지난달 27일 피츠버그전 이래 5연승과 함께 시즌 7승(1패)째를 거뒀다. 

다만 류현진은 2회 2점을 줘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 2회부터 이어오던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을 `32`에서 중단했다. 류현진은 공 93개를 던져 스트라이크 66개를 꽂았다. 평균자책점은 1.52에서 1.65로 약간 올랐다. 현재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ERA)은 전체 1위입니다. 다승 1위는 아메리칸리그 뉴욕 양키스의 도밍고 헤르만(Domingo Germán)으로 9승(1패)이지만 평균자책점은 3.43입니다.

이미지출처: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즌 8번째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 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했습니다. 하지만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이 32이닝에서 마감됐습니다. 올 시즌 득점권에서 첫 피안타를 허용했습니다. 10개의 피안 타는 올 시즌 10번의 등판 가운데 가장 많았다. 반면 타격에서는 1타점 2루타를 기록했습니다.

대단한 류현진입니다. 부상 없이 이대로만 계속했으면 좋겠습니다.

류현진, 7이닝 2 실점 3승 달성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오늘의MLB] (4.27) 류현진 7이닝 10K 2실점, 시즌 3승

류현진이 피츠버그전에서 좋은 기억을 이어갔다. 7이닝 10K 2실점의 위력적인 피칭으로 시즌 3승을 따냈다. 두 자릿수 탈삼진 경기는 데뷔 후 세 번째. 세 타석을 마주한 강정호에게는 마지막 타석에서 안타를 허용했다. 다저스는 코디 벨린저의 시즌 13호 홈런에 힘입어 홈 33경기 연속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휴식을 취한...

sports.news.naver.com

류현진은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홈 경기서 선발 등판, 7이닝 8피 안타(1 홈런) 10 탈삼진 2 실점으로 시즌 3승(1패)째를 따냈다. 다저스의 6-2 승리. 평균자책점은 2.96입니다.

 

 

류현진, Keep going~#dodgers...내친김에 20승 가자~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3승을 달리며 근황을 전했다. 류현진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

mydaily.co.kr

 

류현진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eep going ~#dodgers"이라는 문구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처

류현진 20승이상 했으면 좋겠습니다. 아자아자!!

'이야기들 > 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스타에서 난리 난 아이유 게시물  (0) 2019.04.29
2019년 4월 29일 뉴스  (0) 2019.04.29
류현진, 7이닝 2실점 3승 달성  (2) 2019.04.28
2019년 4월 28일 뉴스  (0) 2019.04.28
2019년 4월 27일 뉴스  (2) 2019.04.27
손흥민 'PFA 올해의 팀'에서 제외  (0) 2019.04.26
  1. Patrick30 2019.04.29 10:12 신고

    류현진 진짜 괴물 같아요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