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영화 기생충(2019)을 봤습니다. 오랫동안 보려고 했는데 이제 보게 되었습니다.

이미지출처: 다음영화

우선 제목부터 보면 기생충은 처음 제목은 "데칼코마니"였다고 합니다. 원래 이야기는 두 가족을 객관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이었는데 뒤에 기택네 가족 중심으로 이야기가 바뀌면서 기생충으로 변경되었다고 합니다.

영화 기생충의 예보 편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기생충> 1차 예고편

1차 예고편

movie.daum.net

 

<기생충> 프로덕션 디자인 비하인드 영상

프로덕션 디자인 비하인드 영상

movie.daum.net

아래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영화를 보실 분은 여기까지 읽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우선 줄거리를 보면 반지하에 살고 있는 기택(송강호)네 가족. 4명 모두 백수여서 핸드폰이 끊어져 위집 와이파이를 잡으려고 하는 모습, 피자 박스를 접어서 생계를 유지하는 등 어렵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미지출처: 다음영화

그러던 중 장남 기우(최우식)에게 명문대생 친구 민혁(박서준)이 집으로 찾아오며 두 가지 선물을 가져옵니다. 한 가지는 아버지가 모으는 수석 중에서 '산수 경석'을 가지고 와서 기택에게 선물로 줍니다.

이미지출처: 다음영화

그리고 하나는 민혁은 교환학생으로 유학을 가게 되어 기우에게 고액 영어 과외 자리를 넘겨주게 되는데 처음에는 기우는 대학생이 아니라고 하면서 한 발을 빼는데 민혁이 2번 수능을 보고 군대 갔다 와서 2번 더 총 4번의 수능을 본 기우 네가 웬만한 대학생보다 더 잘 가르칠 수 있다고 합니다. 기우는 "너희 학교에 괜찮은 친구들 많을 텐데 왜 나에게 부탁을 하느냐?"라고 합니다. 그때 민혁은 진실을 이야기합니다. 영어를 가르치는 여학생과 잘 되어서 그 여학생이 대학을 가면 결혼을 할 것이라서 다른 사람에게 과외를 부탁하면 어떻게 될지 모르고, 기우 너는 믿을 수 있으니 대신 과외를 해달라고 부탁합니다. 기우는 동생 기정의 포토샵 실력으로 가짜 재학증명서를 만들어서 부잣집 박동익 사장(이선균)네에 과외 면접을 보러 가게 되는데...

제목이 스포일러인 것 같습니다. 기택네 가족이 부잣집 박사장에 기생을 하는 것이 주 내용입니다. 여기서 후반에 반전으로 다른 기생 가족이 나오면서 이야기가 점점 진흙 속을 빠집니다.

그리고 영어 과외 자리는 친구에게 넘겨받은 것이고, 미술 과외 자리는 공석으로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자연스럽기도 했으나, 일 잘하고 있는 운전기사, 가정부를 쫓아내기 위해서 계획한 일은 치졸한 방법을 다 동원합니다. 특히 가정부의 복숭아 알레르기를 이용하여 폐질환 환자로 몰아서 정말 비참하게 쫓아냅니다. 이것이 불행의 씨앗이 될 거라는 예상을 하게 됩니다.

또 박사장 집에서 기택의 가족은 박 사장 집에 침투 축하 기념으로 술을 마시는데 갑자기 비가 오기 시작하고 번개가 칩니다. 번개가 치기 전까지는 기택의 가족은 아무 일 없이 순탄하게 일이 진행이 되다가 번개가 치고 난 뒤에는 기택의 가족이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는 암시를 합니다. 실제 문광(이정은)이 재등장하면서 일이 꼬여가기 시작합니다. 새로운 기생충 가족을 알게 되고 충숙은 "난 당신들과 달라."라고 이야기하면서 경찰 신고를 하려고 합니다. 중요한 사항에서 봉준호 감독의 특유의 "삑사리"가 일어나면서 문광 부부에게 영어 과외선생님, 미술과외선생님, 운전사, 가정부가 가족이라는 것을 들키면서 상황은 역전됩니다.

실제 봉준호 감독은 " 걱정 같은 건 없다. 흥분되기만 한다. 빨리 문광을 불러내고 싶었다. 소리치며 지옥의 문, 헬게이트가 열리지 안냐. 헬게이트. OST의 제목. 두려움 같은 건 전혀 없었다. 문광이 초인종을 누르는 순간 이 영화는 이제 '폭주'다. 텐트 치고, 기어가고, 결국 흙탕물 속의 폭주. 그것을 완전히 감추기 위해 마케팅팀에 부탁을 많이 했다. "기택이 운전기사, 엄마가 가정부 이것 조차 나가면 안 된다. 남매 과외까지만 나가야 한다."라 했더니 충격을 받고 힘들어했다."라고 합니다.

이미지출처: 다음영화

이렇게 기생 가족끼리의 싸움 중에 갑자기 전화가 와서 캠핑장에 비가 많이 와서 들어가는 길이니 짜파구리를 해달라고 연교(조여정)가 이야기합니다. 짜파구리는 싼 인스턴트 음식인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섞어 놓았는데, 거기에 충숙은 '한우 채끝살'을 넣어서 완성합니다. 여기서 짜파구리는 3 가족의 처해진 오묘한 상황을 상징하는 것 같습니다.

갑자기 온 박사장 가족 때문에 거실 탁자 밑에 숨어 있게 되는데 박사장 아들인 다송이 텐트를 들고 거실 앞 잔디에 인디언 텐트를 치면서 박사장과 연교가 거실 소파에 눕게 되고 둘이 하는 이야기를 기택, 기우, 기정이 듣게 됩니다. 박사장이 운전기사가 선을 넘지 않아서 좋은데 한 가지 냄새가 난다고 하니, 연교는 노인 냄새라고 하지만 박사장은 아니라고 합니다. 지하철 타면 나는 냄새, 즉 "무말랭이 썩은 냄새가 난다."라고 합니다. 이것이 비극의 이유가 됩니다.

비참한 기분으로 박사장 댁을 빠져나간 기택, 기우, 기정은 기택네 반지하로 갈 때 박 사장 댁 차고를 빠져나오고 골목을 나오고 계단을 내려오고 터널을 지나서 내려오고, 또 내려오고, 또 내려오고 박사장 댁 지하보다 더 내려가는 것 같아서 더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날 비가 많이 와서 기택 가족은 이재민이 되어서 다음날까지 체육관에서 자고 있는데 아무 일 없는 박사장 댁에서 전화가 와서 오늘 파티를 할 테니 기정에게 와 줄 수 있냐고 물어본다. 기택, 기우에게도 와 달라고 합니다. 박사장 댁 파티에 초대받은 기우가 이 상황을 모두 정리하기 위해서 산수 경석을 가지고 가는데 지하에 내려가기 전에 여기서도 '삑사리'가 나서 산수 경석을 놓치고 근세(박명훈)에게 산수 경석을 빼앗기고 오히려 당하고 맙니다. 그리고 근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그 분노를 표출하기 위해 식칼을 들고 생일파티가 한창인 햇빛이 가장 강할 때의 잔디마당으로 나와서 사람들이 생일 주인공들을 향해 모두 있을 때 근세는 혼자서 어슬렁 거리다가 기정을 찌르고 충숙은 말리다가 근세는 충숙도 찌르려고 하는데 그 파티에 온 어느 사람 하나 도와주지 않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기택을 클로즈업하고 충숙이 근세를 싸우고 있을 때 기택은 계속 상황을 멍하니 지켜보다가 박사장이 뭐라고 하는 것을 보고 박 사장 쪽을 보니 차키를 던지라고 합니다. 여기서도 '삑사리'가 나서 기택이 차키를 던지는데 충숙이 근세를 제압하여 쓰러진 근세 아래에 차키가 들어가서 박사장이 그 키를 가져가려고 근세를 살짝 들려고 할 때 냄새 때문에 코를 막습니다. 이것을 본 기택은 어젯밤의 그 말이 생각이 나서 떨어진 칼을 가지고 박사장을 찌르게 되고 도망치듯 나와서 스스로 사회에서 고립을 택하며, 지하에 들어가서 생활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장면 전환으로 기우가 죽었을 것 같은데 오히려 기정이 사망을 하게 됩니다.

마지막 기택이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아들이 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를 교차해서 들려줍니다. 마지막에 그 집을 사겠다는 것은 현실이 아닌 생각이었던 게 더 슬펐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실제로 계산도 해봤다. 그 집을 사려면 547년이 걸린다. 기우가 받을 만한 급여로 계산한 거다. 계산 자체가 잔인하긴 하다."라고 했습니다.

기택네 가족의 욕심이 너무 과해서 이런 일을 초래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냥 기우의 영어 과외만 했더라면, 아니 기정의 미술 과외까지만 했더라면 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더디지만 반지하에 나와서 지상의 집을 구하고 차차 기택과 충숙(장혜진)이 직업을 구하는 그런 아름다운 스토리로 이야기가 끝이 나면 이렇게 되진 않았을 건데라고 혼자 생각해봤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 보고 관객들이 오만가지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제 이전 글인 봉준호 감독의 인터뷰를 보시면 영화의 이해에 도움이 됩니다.

 

영화 기생충 감독 봉준호 인터뷰(스포있음)

스타 뉴스의 봉준호 감독 인터뷰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봉준호가 밝힌 #기생충해석 #황금종려상 #송강호 #조여정 [★FULL인터뷰]- 스타뉴스 봉준호 감독이 돌아왔다. '마더' 이후 '설국열차' '옥자' 등..

kikiworld2u.tistory.com

진짜 보고 오만가지 생각이 납니다. 냄새, 반지하, 계급, 욕심 등등

여기까지입니다.

  1. 야리짠 2019.08.09 17:05 신고

    저도 이 영화보면서 오만가지 생각이 들었는데 ㅎㅎ감독님의 의도대로 정확히 제 생각이 흘렀던 거군요^^

    • 늘 언제나 키리나 2019.08.09 17:14 신고

      봉준호 감독의 의도대로 된 것같습니다. 오만가지 생각이 들어서 생각을 정리하려고 해도 잘 안됩니다. 역시 봉테일입니다. 무더위 조심하세요.

  2. 유하v 2019.08.09 18:29 신고

    저도 아주 흥미롭게 본 영화입니다. 우리사회의 단면을 보여주는것 같아 씁쓸했네요

  3. 라드온 2019.08.09 18:46 신고

    저도 반지하 임장다니면 참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데, 영화를 보고 느끼신 오만가지에 드는 생각이 짐작이가네요

    • 늘 언제나 키리나 2019.08.10 09:47 신고

      공감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반지하 임장 가시면서 많이 보시겠네요. 더위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4. 오렌지훈 2019.08.09 19:37 신고

    기생충 영화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나는 어디에 붙어 있는가?ㅎ
    리뷰 잘 보고 갑니다 공감하고 구독하고 갈께요^^

    • 늘 언제나 키리나 2019.08.10 09:49 신고

      저도 느꼈습니다. 나는 어디에 붙어서 살고 있는지... 저도 구독하였습니다.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5. 미키철 2019.08.09 23:14 신고

    피드 잘보고 합니다.ㅎㅎ 제블로그도 놀러오세요

    • 늘 언제나 키리나 2019.08.10 09:50 신고

      찾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미키철님의 블로그도 자주 방문하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6. 맛난고구마 2019.08.10 09:41 신고

    상받은 작품은 재미없다고 생각했는데
    기생충은 재미있다고 하니 궁금합니다.

    • 늘 언제나 키리나 2019.08.10 09:53 신고

      기회가 되시면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오만가지 생각이 드는 영화입니다. 덥지만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7. 담덕01 2019.08.10 13:54 신고

    저는 아직 못 본 영화인데 천만 넘었다는 소식에 놀랐어요.
    재미는 없을 거 같다고 생각했거든요. ^^;

    • 늘 언제나 키리나 2019.08.11 10:54 신고

      영화제 상을 받은 작품은 작품성은 있지만 흥행성은 떨어지는데 기생충은 둘다 있는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