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출처: 류현진 인스타그램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선수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 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5개를 허용하고 삼진 7개를 기록했습니다. 올 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에서 무실점 투구로 팀 2-0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투구 수는 97개였습니다. 역대 아시아 투수 최초로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습니다.

이로써 류현진 선수는 평균자책점을 2.41에서 2.32로 낮춰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2.43)을 따돌리고 내셔널리그 1위이자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확정했습니다. 또 디그롬의 11승 8 패보다 3승 만은 14승 5패를 기록했습니다.

1995년 일본인 노모 히데오가 세운 역대 아시아 투수 최저 평균자책점(2.54) 기록도 24년 만에 교체했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다저스가 2-0으로 앞선 8회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고, 경기가 끝나서 시즌 14승(5패)째를 거뒀다. 2013년과 2014년에 달성한 시즌 개인 최다승과 타이기록이다.

류현진 선수는 타석에서도 두 경기 연속 타점을 올렸습니다. 0-0으로 맞선 5회 초 2사 3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우완 선발 투수 로건 웨브의 시속 149㎞짜리 빠른 공을 잡아당겨 좌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습니다. 류현진 선수의 적시타는 이날 경기의 결승타가 되었습니다.

두 경기 연속 타점을 올린 류현진 선수는 타율 0.157(51타수 8안타), 홈런 1개, 타점 3개로 올 시즌 타격을 마쳤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이날 전원 우타자로 라인업을 꾸린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맞아 체인지업으로 위력적인 투구 했습니다. 삼진을 잡은 7명에게 6번이나 결정구로 체인지업을 던졌습니다. 오른손 타자 바깥쪽에 떨어지는 체인지업은 탈삼진과 9번의 땅볼 유도로 큰 위력을 떨쳤습니다. 류현진은 빠른 공(36개) 다음으로 많은 32개를 체인지업으로 채웠습니다. 우타자 몸 쪽으로 휘어지는 컷 패스트볼이 20개로 뒤를 이었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1회 첫 타자 도노반 솔라노를 8구 접전에서 체인지업을 던져 삼진을 잡고, 4회 다시 만난 솔라노까지 10 타자를 연속 범타로 막았습니다. 그동안 삼진을 5개나 잡았습니다. 4회 1사 후 마우리시오 두본에게 첫 안타를 허용한 데 이어 버스터 포지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1, 2루 위기를 맞았습니다. 그러나 4번 타자 에번 롱고리아를 우익수 뜬 공, 5번 케빈 필라를 좌익수 뜬 공으로 잡았습니다. 류현진은 5회 2사 후 하위 타선에 연속 안타를 허용했지만, 솔라노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해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습니다.

삼자범퇴로 6회를 마친 류현진 선수는 7회 2사 후 내야 안타를 맞았지만, 조이 리커드를 상대로 정규리그 마지막 삼진을 잡고 마운드를 넘겼습니다. 다저스는 1-0으로 앞선 6회 맥스 먼시의 우중월 솔로 홈런으로 2-0으로 달아났다. 류현진에 이어 마에다 겐타가 8회 삼진 2개를 곁들이며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마무리 켄리 젠슨은 9회 등판해 몸에 맞는 공과 안타를 연속으로 허용해 무사 1, 2루 실점 위기를 자초했지만, 세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마쳤습니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시즌 105승(56패)째를 따내면서 지난 1953년 브루클린 다저스 시절 달성한 구단 한 시즌 최다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습니다. 30일 열리는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최다승 기록을 경신하게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