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한주의 시작이자 제일 피곤함을 많이 느끼는 월요일입니다. 그래서 저는 상쾌하게 시작하려고 하는데 아침부터 회의가 있어서 6시 반에 출근하니 마음먹은 대로 되는 게 아니네요.

어제저녁부터  비가 온다고 했는데 오늘 부산 날씨는 맑습니다. 기온은 10도입니다.

세 번째 사진이 찍을 때는 몰랐는데 하늘이 전선에 가려서 사진이 답답하게 느껴집니다.

다음에는 사진도 잘 찍어야겠습니다.

완전한 봄 날씨는 아닙니다. 조금 쌀쌀합니다.

미세먼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사진 출처: 네이버

전국적으로 오전예보와 오후 예보가 보통입니다.

오늘 뉴스를 알아보면

정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연철, 박영선 장관 임명을 강행하며, 자유 한국당은 파국을 경고했습니다.

경제부문은 190조원 덩칫값 못하는 퇴직연금 뉴스가 있습니다. 실질 수익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LTE보다 20배 빠르다는 5G가 직접 실험해보니 200 Mbps이상으로 나와서 3배 정도 빠르게 나왔다고 합니다. 기지국 설치가 아직 진행중이고, 통신망 안정기간이 필요하다고 하지만 사전 준비 부족에 대한 불만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그리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현지에서 숙환으로 별세하였다고 대한항공이 밝혔습니다. 

사회부문은 산림청 특수진화대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강원도 산불 확산을 그래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었던 건 산림청 소속 특수진화대의 역할이 컸다고 합니다. 산불이 날 때마다 목숨을 걸고 불을 끄는 산림청 특수진화대이지만 이들은 일당 10만원의 10개월짜리 계약직 신분이라고 합니다.  황하나 연예인 마약 권유 진술에 한 변호사가 일종의 책임 돌리기라고 지적을 했다고 합니다. 황 씨는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 당시 "2015년 처음으로 필로폰을 투약했으며, 이후 끊었다가 지난해 연예인 지인 A 씨의 권유로 다시 시작하게 되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서울 제로페이 가맹점이 5개월 만에 10만 호를 돌파했다는 소식입니다.

국제부문은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금연을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였는데 일본의 한 보험사가 2020년 채용조건에 금연을 도입했다고 합니다. 담배를 피우면 이제 취업도 힘들다고 합니다. 북아프리카의 리비아에서 군벌세력이 수도 트리폴리 공항까지 장악했다고 합니다. 또 리비아는 내전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여기까지입니다.

'일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년 4월 10일 부산 날씨 및 뉴스토픽  (0) 2019.04.10
2019년 4월 9일 부산 날씨  (0) 2019.04.09
2019년 4월 8일 부산 날씨  (0) 2019.04.08
2019년 4월 7일 부산 날씨  (0) 2019.04.07
지인 치킨 가게 방문기  (0) 2019.04.06
2019년 4월 6일 부산 날씨  (0) 2019.04.06

+ Recent posts